SF 사랑방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인생을 어떻게 보느냐? "울지 않는 두견새"를 어찌할 건가?

페이지 정보

유샤인

본문

인생을 결정짓는 것은 주어진 환경도 아니고  재능도 아닙니다.

<인생을 어떻게 보느냐>
그 인생관에 따라 자신의 삶도, 인생의 길도, 운명도 달라지게 됩니다.
오늘 인생관에 따라 달라진 세 사람 이야기를 보겠습니다.

일본이 통일되기  전에는 나라 전체가 혼란 그 자체였 습니다.
일본을 통일 하면서 차례로 패권을 쥐었던  세 사람 은 오다 노부나가, 도요토미 히데요시, 도쿠가와 이에야스  입니다.
이 세사람 의 인생관에 따라 사람도 죽고 전쟁도 일어나고 세상에 평화도 왔습니다.
지도자의 인생관이 무엇이길래 이렇게 많은 차이를 만들까요?
일본의 한 작가는 새를 비유해서 이 세 사람의 인생관을 표현했습니다.


◇ 오다 노부가나

울지  않는 두견새는 죽여버리겠다.

◇ 도요도미 히데요시
울지 않는 두견새를 울게하겠다.

◇ 도쿠가와 이에야스
새가 울지 않으면 울때까지 기다리겠다.


275AD04656FA1FDF2E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 1534~1582 (향년 50)
출처: http://emeng.tistory.com/905 [레몬, 때론 먹의 향내가 나는 글과 음악 그리고 사람]

울지 않는 두견새는 죽여버리겠다.

자기가 원하는 대로 하지 않으면 없애버리겠다는 것이 오다 노부가나 입니다.
그 저돌성과 질풍의 성격으로 일본 전국시다를 종식시켰지만, 그는 부하가 공을 세웠을때 칭찬하는데 인색했고 상을 내리는데도 게을렀습니다.
마치 강한 성격의 항우를 연상케 합니다.
승리를 해도 주군이 표현을 제대로 않하자,  오다가 내심 후계자로 생각했던 부하 아케치는 자기보다 히데요시를 더 신임한다고 생각해서 반란을 일으키게 되고 습격을 당한 오다는 자살을  하게 됩니다.
이것은 모택동 후계자가 되었던 임표가 주위의 견제가 심해지자 그 압박감 으로 모택동의 암살을 시도 한것과 비슷합니다.
두 사건은 모두 실패했고, 이것을 계기로 결국 2인자의 자리에서 몰락한 것도 같습니다.

226B944656FA1FDF20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 1537~1598 (향년 63)
출처: http://emeng.tistory.com/905 [레몬, 때론 먹의 향내가 나는 글과 음악 그리고 사람]

울지 않는  두견새는 울게하겠다.

성공을 위해서는 어떠한 노력도 하겠다는 것이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인생관입니다.
그는 볼품 없는 외모에 가난한  환경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하도 가난해  이렇게 사느니 죽는게 낫다  고 생각해 오다 노부나가의 행차길에 옷을 벗고 드러눕습니다.
부하들이 그를 죽이려는 것을 막고, 오다가 그 이유와 소원을 묻자, 먹고  사는게 어려워 굶고 죽으나 칼에 죽으나 마찬가지라 마지막으로 부탁을 하려고 길을 막았다고 대딥합니다.
그 뚯이 가상하여 하고 싶은 일을 묻자  히데요시는 변소지기를 자청합니다.
그가 얼마나 열심히 청소를 했던지 청소한 변소에는 냄새도 안 나고 티 하나 없었다고 합니다.
그런 노력으로 신임을 받아 시종이 된 히데요시는 겨울에 주군의 신발을 품어 따뜻하게 내어줄 정도로 충성하고, 물자를 구입할때는 자기 돈 까지 보태 가장 싸고 좋은 물건을 구입합니다.
그래서 오다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아 측근이 됩니다.
그는 위에는 충성을, 밑에는 부하의 공을 인정하고 격려하는 치밀한 전략과 처세로 최측근이 됩니다.
배경도 없고 무예도 없는 자가 처세와 충성심으로 오다의 조카 딸과 결혼까지 하게된 입지전적  인물입니다.
그러다 반란을 일으킨 아케치  진압에 성공하여 히데요시는 오다의 뒤를 이어 일본을 지배하게 됩니다.
공을 세운 부하들에게 나눠줄 영지가 부족하자 명나라를 치기 위해 임진왜란을 일으키지만, 조선의 명장  이순신  장군에게 막혀 결국 병으로 죽게 됩니다.
히데요시가 죽으면서 남긴 말입니다.
이슬로 와서 이슬로 가는 이몸이여, 나니와(오사카의 옛지명)의  영화도 꿈속의 꿈이던가,

237B784656FA1FDE10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 1543~1616 (향년 75)
출처: http://emeng.tistory.com/905 [레몬, 때론 먹의 향내가 나는 글과 음악 그리고 사람]

새가 울 때까지 기다리겠다.

자신의 때가 올때까지 기다리는 인물, 인내의 화신이라고 불리는 사람 이 바로 도쿠가와 이에야스 입니다.
그는 전국시대의 불행을 온몸으로 격은 사람입니다.
지방 영주인 부모는 정략결혼을 했지만 그 이해 때문에 이에야스는 두살 때 어머니와 생이별을 합니다.
여섯살  때 정치적  인질로 잡혀가 13년 동안 불모로 삽니다.
그 사이 아버지는 죽고 영지는 몰수당해 가문은 사실상 멸문상태가 됩니다.
우여곡절  끝에 재기했지만, 역시 정치적인 문제로 아내를 죽여야 했으며 그의 장남은 주군에게 충성의 상징으로 할복을 강요당해 죽습니다.
부모와 아내, 자식까지 전쟁과 정치로 잃은 불행한 사람이 바로 이에야스 입니다.
그러면서 그는 초인적인 인내를 배워  가족의 불행  앞에 절망하지도 않았고 무너지지도 않았습니다.
자기의 길을 묵묵히 가며 때를 기다렸습니다.
그는 천하를 다스리는 힘을 갖게 되었을때 세상에 복수를 하는 대신  오히려 평화를 선사했습니다.
전쟁과 평화는 그의 일생입니다.
그는 임진왜란으로 잡혀온 조선인 포로를 돌려보내면서 한일간에 단절된 국교를 다시  엽니다.
조선 통신사와 함께 한일 의 평화시대는 그가 만든 막부가 끝날때 까지 계속됩니다.
이에야스는 일본이 배출한 걸출한 10명의 인물  중 일본인이 가장  존경하는 사람중 한 사람입니다.
그는 사람을 관리할때  명예와 이익을 분리하여 꽃과 열매를 한 사람에게 다 주지 않는 걸로 유명합니다.
요직을 맡은 이에게는 영지를 적게 주었고, 영지를 많이 준 사람에게는 요직을 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야 세상의 평화와 균형이 유지된다는 그의 철학  때문입니다.
이에야스가 남긴 유언은 오늘 우리가 보아도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고 교훈을 얻게 됩니다.

<사람의 일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먼길을 가는 것과 같다.
서두를 필요가 없다.
무엇이든 자기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다는 것을 알면 불만을 가질 이유가 없다>

마음에 욕심이 차오를 때는 오히려 빈궁을 떠 올려라.
인내는 인생을 큰 문제없이 오래 갈 수 있게 하는 근원이요,  분노는 자신의 적이라 생각하라.
이기는 것만 알고 정녕지는 것을 모른다면 반드시 해가 미친다.
내 자신을 탓할뿐 남을 탓하지 마라.
모자란  것이 넘치는 것 보다 낫다.
자기 분수를 알아라.
풀잎 위의 이슬도 무거우면 떨어지기 마련이다.
이런 철학이 있었기에 이에야스는 생활 속에서 초 한자루까지 아꼈고, 역사에 남는 인물이 되었습니다.
그가 세운 막부는 평화를 세상에 선사했습니다.
한일 양국이 가장 평화와 번영 을 향해 나아갔던 때 이기도 합니다.
한 소설가는 이에야스의 일생을 평생동안 소설로 썼습니다.
이 세사람이 주는 교훈은 이렇습니다.
창업할때는 노부가나  처럼 과단성과 추진력이 필요하고, 어려운 여건에서는 헌신과 충성으로 기회를 만들어 나간 히데요시의 처세가, 어려운 환경 을 원망하지 않고  자신의 때가 올때까지 기다린 이에야스의 인내, 그것이  그들을 정상으로 이끈 힘이었습니다.


선생님은 어떤 인생관을 갖고 계신가요?
마음하나가 이렇게 자신을 바꾸고 인생을 바꾸고 세상까지 바꾸게 됩니다.
그래서 때가 올 때까지 기다리면서 자신을 더 아끼고 소중히 해야 합니다.

작성일2018-09-28 11:16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F 사랑방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92 박근혜 대통령 관련 가짜 뉴스 고발 및 그리스도인의 책무(고발자 안상수 의원): 사랑침례교회 정동수 목사 새글 유샤인 2018-12-10 6
1791 [김동길 인물에세이 100년의 사람들] 정인보(1892~?) 유샤인 2018-12-09 15
1790 일본 근대 학문과 정치사상의 표상, 오오쿠마 시게노부(大隈 重信) 유샤인 2018-12-09 17
1789 Some Very Interesting Predictions: 유샤인 2018-12-09 16
1788 황성 옛터- 유지나 The Ancient Site Of Ruined Castle (영한자막 English &… 유샤인 2018-12-08 17
1787 나를 감옥에 넣었지만 보릿고개 시대로 [김동길 인물 에세이 100년의 사람들] (46) 박정희(1917~1… 유샤인 2018-12-08 17
1786 "정녕 신은 대한민국을 버리는 것일까?" -강석두 (페북에 글 많이 쓰는 교수님)< 유샤인 2018-12-08 12
1785 차신재의 가을 문화산책 Cha SinJae's Autumnal Leisurely Walk On Po… 유샤인 2018-12-04 72
1784 "Come And Dine 와서 먹으라" 영한자막 English & Korean captions 유샤인 2018-12-03 71
1783 世界가 평가하는 革命家 朴正熙 인기글 유샤인 2018-11-30 115
1782 삶을 바꾼 운명의 한 문장/세계 최고 부자 록펠러 인기글 유샤인 2018-11-27 161
1781 內分泌腺 靈動의 呼吸法 (Yoga Breathing) - 요가교전(敎倎)에서 인기글 유샤인 2018-11-22 234
1780 To God Be The Glory -Royal Albert Hall, London 모든 영광 하나님께 (한… 인기글 유샤인 2018-11-21 252
1779 남한인들이 믿는 효도 관념에 관한 유샤인의 생각 + '자식과 사랑'이란 꽁트 인기글 유샤인 2018-11-20 288
1778 답변글 Re: "엄마 미안해" 출판 기념회 소개 - 김동열 유샤인 2018-11-29 85
1777 답변글 Re: "엄마, 미안해"라는 책의 출판 기념회를 성대히 거행하는 데 동참한 분들의 구룹 사진 유샤인 2018-12-03 47
1776 Come, Waltz With Me -Demis Roussos 와서, 나랑 왈쯔 춤 춰 (영한자막 Engli… 인기글 유샤인 2018-11-15 311
1775 그때 가장 고생한 것은 어느 국민인가? 인기글 유샤인 2018-11-14 344
1774 노후인생(老後人生) 업데이트(Update) 인기글 유샤인 2018-11-10 393
1773 La Cumparsita -Kilkenny 라 쿰파르시타 (축제의 여인) 킬케니 학교 합창단 연주 Engli… 인기글 유샤인 2018-11-05 463
1772 La Cumparsita - Milva (Shae-Lynn Bourne skate) 라큼파르시타 (Itali… 인기글 유샤인 2018-10-28 564
1771 중공 교회의 찬양대가 부르는 찬양 비디오 인기글 유샤인 2018-10-26 575
1770 남편이라는 나무 (떠난 날을 위한 엘러지라는 멜로디 위에 띄워 본) My Husband My Tree 인기글 유샤인 2018-10-26 596
1769 There Were Ninety and Nine that safely lay 아흔 아홉마리 있었지 -(영한자… 인기글 유샤인 2018-10-23 662
1768 When The Roll Is Called Up Yonder - Hour of Power 하늘 저쪽 에서 이… 인기글 유샤인 2018-10-19 877
1767 우리는 살짝 미친 천재를 살릴 수 있나? 토마스 에디슨 이야기. 인기글 유샤인 2018-10-17 835
1766 어느 일본인 의인 Chiune Sugihara 일본 정부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6000 개의 비자를 유태인… 인기글 유샤인 2018-10-15 851
1765 In The Sweet By And By -Dolly Parton 기쁨속에 조만간 (영한 자막 English… 인기글 유샤인 2018-10-11 934
1764 Andante, Andante Mama mia here we go again! 느리게, 느리게 인기글 유샤인 2018-10-08 1023
1763 마지막까지 남는 친구 인기글 유샤인 2018-10-06 1013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