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사랑방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남편이라는 나무 (떠난 날을 위한 엘러지라는 멜로디 위에 띄워 본) My Husband My Tree

페이지 정보

유샤인

본문

https://www.youtube.com/watch?v=HY0WZmz5pU4 Click the link if auto video feature does not work on your browser.

출처: http://successnotes3.tistory.com/165 [톡톡힐링 좋은 글 나누기]

 어느 날 남편이라는 나무가 내 옆에 생겼습니다. 
바람도 막아주고, 그늘도 만들어주니 언제나 함께하고 싶고 사랑스러웠습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그 나무가 싫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왜냐하면 그 나무 때문에 시야가 가리고 항상 내가 돌봐줘야 하기 때문에,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지 못할 때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비록 내가 사랑하는 나무이기는 했지만, 어느 날부터인가 그런 나무가 싫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때로는 귀찮고 때로는 불편하게 함으로 날 힘들게 하는 나무가 밉기까지 했습니다. 그래서 괜한 짜증과 심술을 부리기도 했습니다. 
 
그러더니 어느 날부터 나무는 시들기 시작했고, 죽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중 심한 태풍과 함께 찾아온 거센 비바람에 나무는 그만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럴 때 나는 그저 바라만 보았습니다. 
 
그 다음날 뜨거운 태양 아래서, 나무가 없어도 충분히 살 수 있다고 여겼던 나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그때서야 나는 깨달았습니다. 내가 사랑을 주지않으니 쓰러져버린 나무가 나에겐 얼마나 소중한 지를,  
 
내가 남편나무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이에 나무는 나에게 너무나 소중한 그늘이 되었었다는 것을... 
 
이미 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는 쓰러진 나무를 일으켜 다시금 사랑해 주어야 하겠습니다.  
 
우리는 서로가 서로에게 너무나 필요한 존재임을 다시 알게 되었습니다. 
 
남편나무님!
죄송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여러분,
여러분들의 남편나무는 혹시 잎이 마르거나 조금씩 시들진 않는지요? 남편이란 나무는 사랑이란 거름을 먹고 산다는 것을 잊지 맙시다!

 

One day, I happened to have a husband at my side, who was like a tree. Now that he stood against winds, giving me shades, he was so lovable, making me want to be under him always.

However, from one day on, I started to dislike the tree. Because it required my constant care, blocking even my views creating occasions when I could not do what I really like to do.

Even though he was the tree I loved, I came to dislike him being such a tree. Often he is so bothersome, making me uncomfortable,  giving me hard times that I hated the tree which made me so.  And so I developed unnecessary mumbling and even sulking.

Then one day on, the tree began to wither, began to die. And then during a severe typhoon because of the violent storm followed, the tree fell. In the meanwhile, I was just watching it happen. 

Next day under the hot sun, it didn't take long for me to realize how wrong was my thought that I could lead a full life by myself without the tree.

Only then did I realize how precious to me was the fallen tree that died simply because I did not love him.

All the while I regarded my husband tree not as important, he had provided such important shades for me

Though it may be somewhat late, now I realize that I better raise the fallen tree up and love him again.

We came to realize how precious and necessary being each one is to others

My dear husband, my tree!
I am sorry,
And I love you

Dear ones,
Doesn't your husband tree show signs of dried leaves or a bit of withering?  Please don't forget that your husband tree needs love as needed nutrition.

Translation: YouShine@youshine.com 번역: 유샤인


2559303A580EF1930C

작성일2018-10-26 11:0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F 사랑방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95 O Holy Night - SungSook Lee (Joy of Music) 오 거룩한 밤 (영어 한글자막 … 유샤인 2018-12-13 6
1794 전체주의 Vs. 반(反)전체주의 유샤인 2018-12-12 14
1793 남한영화 "박열"을 보고난 유샤인의 소감 유샤인 2018-12-11 19
1792 박근혜 대통령 관련 가짜 뉴스 고발 및 그리스도인의 책무(고발자 안상수 의원): 사랑침례교회 정동수 목사 유샤인 2018-12-10 25
1791 [김동길 인물에세이 100년의 사람들] 정인보(1892~?) 유샤인 2018-12-09 29
1790 일본 근대 학문과 정치사상의 표상, 오오쿠마 시게노부(大隈 重信) 유샤인 2018-12-09 28
1789 Some Very Interesting Predictions: 유샤인 2018-12-09 26
1788 황성 옛터- 유지나 The Ancient Site Of Ruined Castle (영한자막 English &… 유샤인 2018-12-08 23
1787 나를 감옥에 넣었지만 보릿고개 시대로 [김동길 인물 에세이 100년의 사람들] (46) 박정희(1917~1… 유샤인 2018-12-08 22
1786 "정녕 신은 대한민국을 버리는 것일까?" -강석두 (페북에 글 많이 쓰는 교수님)< 유샤인 2018-12-08 19
1785 차신재의 가을 문화산책 Cha SinJae's Autumnal Leisurely Walk On Po… 유샤인 2018-12-04 85
1784 "Come And Dine 와서 먹으라" 영한자막 English & Korean captions 유샤인 2018-12-03 96
1783 世界가 평가하는 革命家 朴正熙 인기글 유샤인 2018-11-30 152
1782 삶을 바꾼 운명의 한 문장/세계 최고 부자 록펠러 인기글 유샤인 2018-11-27 199
1781 內分泌腺 靈動의 呼吸法 (Yoga Breathing) - 요가교전(敎倎)에서 인기글 유샤인 2018-11-22 282
1780 To God Be The Glory -Royal Albert Hall, London 모든 영광 하나님께 (한… 인기글 유샤인 2018-11-21 291
1779 남한인들이 믿는 효도 관념에 관한 유샤인의 생각 + '자식과 사랑'이란 꽁트 인기글 유샤인 2018-11-20 327
1778 답변글 Re: "엄마 미안해" 출판 기념회 소개 - 김동열 인기글 유샤인 2018-11-29 106
1777 답변글 Re: "엄마, 미안해"라는 책의 출판 기념회를 성대히 거행하는 데 동참한 분들의 구룹 사진 유샤인 2018-12-03 68
1776 Come, Waltz With Me -Demis Roussos 와서, 나랑 왈쯔 춤 춰 (영한자막 Engli… 인기글 유샤인 2018-11-15 339
1775 그때 가장 고생한 것은 어느 국민인가? 인기글 유샤인 2018-11-14 386
1774 노후인생(老後人生) 업데이트(Update) 인기글 유샤인 2018-11-10 429
1773 La Cumparsita -Kilkenny 라 쿰파르시타 (축제의 여인) 킬케니 학교 합창단 연주 Engli… 인기글 유샤인 2018-11-05 498
1772 La Cumparsita - Milva (Shae-Lynn Bourne skate) 라큼파르시타 (Itali… 인기글 유샤인 2018-10-28 609
1771 중공 교회의 찬양대가 부르는 찬양 비디오 인기글 유샤인 2018-10-26 610
열람중 남편이라는 나무 (떠난 날을 위한 엘러지라는 멜로디 위에 띄워 본) My Husband My Tree 인기글 유샤인 2018-10-26 639
1769 There Were Ninety and Nine that safely lay 아흔 아홉마리 있었지 -(영한자… 인기글 유샤인 2018-10-23 708
1768 When The Roll Is Called Up Yonder - Hour of Power 하늘 저쪽 에서 이… 인기글 유샤인 2018-10-19 914
1767 우리는 살짝 미친 천재를 살릴 수 있나? 토마스 에디슨 이야기. 인기글 유샤인 2018-10-17 871
1766 어느 일본인 의인 Chiune Sugihara 일본 정부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6000 개의 비자를 유태인… 인기글 유샤인 2018-10-15 896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